간식으로 착각해 ‘대마초’ 먹고 세상 다 가진 표정으로 병원 간 강아지 #유머

본문 바로가기

유머 간식으로 착각해 ‘대마초’ 먹고 세상 다 가진 표정으로 병원 간 강아지

페이지 정보

댓글 1건 조회 3,079회 작성일 19-04-11 11:28

본문



세상 모든것을 다 가진 표정같다. ㅋㅋㅋㅋㅋ
1.jpg






주인이 한눈을 판 사이 먹지 말아야할 것을 몰래 먹은 강아지 사진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료용 대마를 몰래 먹어 병원에 온 댕댕이”라는 글과 함께 강아지 사진이 올라왔다.

2.jpg

사진 속 강아지는 병원에서 수의사에게 진단을 받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데, 무척이나 행복해보이는 미소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해당 사진은 최근 해외사이트인 ‘레딧’에서 “친구의 강아지가 브라우니를 먹었다”는 제목으로 올라와 화제가 된 사진이다.

3.jpg

브라우니’은 서양 문화에선 ‘의료용 대마초’라는 뜻. 사진 속 강아지는 주인의 약을 간식으로 착각해 몰래 먹은 것으로 보인다.

다리가 힘없이 축 늘어져 앞발이 꺾여져 있지만 표정만큼은 평온하고온 세상을 다 가진 것처럼 행복하게 웃고 있다.
4.jpg


네티즌들은 강아지의 모습을 보고 “못말리는 댕댕이네”, “표정봐”, “너무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그래도 마약인데 위험하지 않나”, “치명적이다. 뇌에서 신경쇠약이 일어날 수 있다” 등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댓글목록

개고기 쪕쪕님의 댓글

개고기 쪕쪕 작성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줜나 웃기네 ㅅㅂ ㅋㅋ

게시물 검색

Copyright © Fun S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