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색도 체포도 거부… 檢 ‘김학의 수사’ 틈만 나면 뭉갰다 #이슈

본문 바로가기

이슈 수색도 체포도 거부… 檢 ‘김학의 수사’ 틈만 나면 뭉갰다

페이지 정보

댓글 0건 조회 1,598회 작성일 19-04-08 16:05

본문



경찰, 2013년 동영상 두고 본격 수사 김 전 차관 출석 불응·진술까지 거부 검찰은 영장 9번·출국금지 2번 반려 피해자 요구로 검사까지 바꾼 2차 수사 김 전 차관 소환도 없이 무혐의로 종결




1.png

2.png
피해 여성 진술의 신빙성에 대한 판단도 경찰과 검찰이 판이하게 달랐다. 경찰은 피해 여성의 진술이 일관돼 신빙성이 있다고 봤지만 검찰은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당시 수사를 맡았던 경찰 관계자는 서울신문에 “김 전 차관은 동영상 속 여성을 알지 못한다고 했지만 동영상에 이미 찍혀 있는 만큼 김 전 차관의 진술이 오히려 더 신빙성이 없다”며 “직접 증거가 없고 진술이 상반되는 강간사건에서 동영상은 진술 신빙성을 증명할 수 있는 유일한 증거”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Copyright © Fun S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