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루스코니의 ‘별장 성접대’ 폭로했던 모델 의문의 죽음, 伊검찰 수사 나서 #이슈

본문 바로가기

이슈 베를루스코니의 ‘별장 성접대’ 폭로했던 모델 의문의 죽음, 伊검찰 수사 나서

페이지 정보

댓글 0건 조회 6,146회 작성일 19-04-03 15:14

본문



모로코 출신의 모델 이마네 파딜은 2012년 책을 써냈는데 이탈리아 전 총리 실비오 베를루스코니(82)가 연 파티 ‘붕가붕가‘에 여러 차례 참석했다는 사실을 폭로해 ‘붕가붕가 모델’로 통했다.
2.jpg



모로코 출신의 모델 이마네 파딜은 2012년 책을 써냈는데 이탈리아 전 총리 실비오 베를루스코니(82)가 연 파티 ‘붕가붕가‘에 여러 차례 참석했다는 사실을 폭로해 ‘붕가붕가 모델’로 통했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미성년 윤락녀들과 성관계를 맺고 화대를 지급한 혐의로 기소된 재판에도 증인으로 나서 베를루스코니에게 불리한 진술을 쏟아냈다. 국내에서 한창 논란이 되고 있는 별장 성접대 추문처럼 베를루스코니가 자신의 빌라에서 음란한 파티를 즐겼다는 것이었다. 


베를루스코니는 유죄가 선고됐고, 그는 항소를 포기했다. 나중에 그는 탈세 혐의가 인정돼 사회봉사 활동 등을 언도받았다. 

그런데 파딜이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간) 밀라노의 한 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복통을 호소하며 입원한 지 한달 만이었다. 생전의 그녀는 방사성 물질이 몸 안에 들어온 것 같다고 주장했다. 현지 언론도 그녀의 주장에 동조하는 기사를 잇따라 내보냈다.

프란체스코 그레코 밀라노 검찰총장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파딜의 의료 기록에 “이상한 점이 여럿”이라며 “의사들은 그녀의 죽음을 설명할 수 있는 어떤 명쾌한 설명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지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는 문제의 병원이 독성물질 연구소에 샘플들을 보냈는데 코발트 등 방사성 물질 혼합체의 존재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검찰은 아직 이런 결과를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16일 “젊은 사람이 죽었다는 사실은 늘 안 된 일이다. 난 이 사람을 만난 적도, 말을 건넨 적도 없다. 나도 그녀의 증언을 읽어봤는데 모든 게 날조되고 아둔하기 짝이 없는 것들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네 차례 총리를 지내며 여전히 뇌물 공여 등 수많은 범죄 혐의에 시달리고 있다.


3.jpg

그는 2010년 10월 경찰에 절도 혐의로 검거됐던 17세 나이트클럽 댄서 카리마 엘 마루그를 석방해달라고 요청했다. 루비란 별명으로 불렸던 그녀는 ‘붕가붕가 파티’에 여러 번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2013년 6월 결국 그는 화대를 건네고 성관계를 맺은 사실과 권한을 남용한 사실이 인정됐다가 다음해 결국 무죄로 뒤집어졌다.

베를루스코니는 늘 자신이 “성인은 아니다”면서도 여성들을 돈으로 산 적은 없다며 “여성을 정복하는 즐거움을 잃는다면 대체 어디에서 즐거움을 찾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떠벌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Copyright © Fun S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