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년전에 부친 아내의 편지 #감동

본문 바로가기

감동 400년전에 부친 아내의 편지

페이지 정보

댓글 0건 조회 1,788회 작성일 19-04-02 15:35

본문



원이 아버지께 당신 언제나 나에게 ‘둘이 머리 희어지도록 살다가함께 죽자’고 하셨지요
1.jpg

원이 아버지께 

당신 언제나 나에게
‘둘이 머리 희어지도록 살다가함께 죽자’고 하셨지요

그런데 어찌 나를 두고 당신 먼저 가십니까

나와 어린 아이는 누구의 말을 듣고
어떻게 살라고 다 버리고 당신 먼저 가십니까?

당신 나에게 마음을 어떻게 가져 왔고
또 나는 당신에게 마음을
어떻게 가져 왔었나요

함께 누우면 언제나 나는 당신에게
말하곤 했지요

“여보, 다른 사람들도 우리처럼 서로 어여삐 여기고 사랑할까요”
“남들도 정말 우리 같을까요”

어찌 그런 일들 생각하지도 않고나를 버리고
먼저 가시는가요

당신을 여의고는 아무리해도 나는 살 수 없어요

빨리 당신께 가고 싶어요 나를 데려가 주세요

당신을 향한 마음을 이승에서 잊을 수가 없고
서러운 뜻 한이 없습니다

내 마음 어디에 두고 자식 데리고 당신을
그리워하며 살 수 있을까 생각합니다

이 내 편지 보시고 내 꿈에 와서
자세히 말해 주세요

꿈속에서 당신 말을 자세히 듣고 싶어서
이렇게 써서 넣어드립니다

자세히 보시고 나에게 말해 주세요

당신 내 뱃속의 자식 낳으면보고 말할 것 있다하고
그렇게 가시니 뱃속의 자식 낳으면 누구를 아버지라
하라시는 거지요
아무리 한들 내 마음 같겠습니까
이런 슬픈 일이 하늘 아래 또 있겠습니까
당신은 한갓 그곳에 가 계실 뿐이지만
아무리 한들 내 마음같이 서럽겠습니까

한도 없고 끝도 없어 다 못쓰고
대강만 적습니다

이 편지 자세히 보시고 내 꿈에 와서
당신 모습 자세히 보여 주시고
또 말해 주세요

나는 꿈에는 당신을 볼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몰래 와서 보여주세요
하고 싶은 말 끝이 없어 이만 적습니다

~400년전의 망부가~

1998년 4월 안동시 정상동에서 택지개발중
산기슭에서 비석도 없는 무덤이 발견되었다.
이 무덤은 특이하게도 사방이 덩굴나무로
둘러싸여 있었는데, 무덤에서는 4백년 전
조선 시대에 죽은 사람의 미라와 가족들이
써 넣은 편지가 나왔다.

다른 사람이 쓴 글은 모두 심하게 상했지만
그의 아내가 쓴 글은 원래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다.

이를 테마로 사백년 전에 부친 편지가 쓰여지고
영화로도 제작되었다.

그 넝쿨이 바로 능소화다
무덤에서 발견한 한글편지로,
원이 엄마가 31세로 죽은 남편 이응태를 그리며 적어
무덤에 넣은 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Copyright © Fun Story All rights reserved.